에코크레이션 "저온 열분해 기술로 폐비닐 대란 해결 가능"

작성자  :
admin
작성일  :
2021-09-05 12:16
조회  :
279

"폐비닐, 폐플라스틱 녹으면 디젤유 같은 연료유 나와"


전범근 대표이사가 16일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 기자실에서 폐비닐 사태를 해결할 자사 기술을 설명하고 있다. © News1

폐비닐 수거 사태가 해결될 조짐이 보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환경 플랜트 기술 전문업체인 에코크레이션이 저온 열분해 기술로 폐비닐·폐플라스틱 대란을 해결할 수 있다고 밝혀 관심이 모아진다.

16일 인천에 있는 에코크레이션에 따르면 해당 업체는 폐비닐과 폐플라스틱 등을 저온 열분해 반응로에 넣고 산소나 공기 공급 없이 350~420도에서 간접 가열하면 폐기물이 녹으면서 가스가 발생한다.

이 가스를 열교환기로 냉각하고 증류 등의 과정을 거치면 디젤유와 유사한 열분해 연료유를 얻게 된다는 게 업체의 설명이다.

전범근 에코크레이션 대표는 "이 연료로 발전기, 산업용 보일러, 농가의 농기구 연료 등의로 다양하게 사용할 수 있다"고 주장했다.

특히 그는 "기존 발전소나 소각로에서 태우는 방식은 대기오염 물질을 배출해 다이옥신 이슈를 비껴갈 수 없다"며 "소각방식이 아닌 방식을 적용해 폐비닐, 폐플라스틱을 처리한다"고 말했다.

업체 측은 폐플라스틱의 종류나 오염 정도에 따라 열분해유 전환율이 45~90%에 달해 원유 수입 대체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고 전했다.

출처 : 뉴스1코리아 (https://www.news1.kr/articles/?3291645)